Article Image
Article Image
read

폐암이란 폐에 생긴 악성 종양을 말하며, 폐 자체에서 발생하거나(원발성 폐암) 다른 장기에서 생긴 암이 폐로 전이되어(예: 유방암의 폐전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원발성 폐암의 종류는 암세포의 크기와 형태를 기준으로 비소세포(非小細胞)폐암과 소세포(小細胞)폐암으로 구분합니다. 폐암 사이 80~85%는 비소세포폐암인데, 이것은 새삼 선암(샘암), 편평상피세포암, 대세포암 등으로 나뉩니다. 그 나머지인 소세포폐암은 전반적으로 악성도가 높아서, 발견 당시에 앞서 림프관 또는 혈관을 통하여 다른 장기나 반대편 폐, 종격동(縱隔洞, 양쪽 폐 사이의 공간으로 심장, 기관, 식도, 대동맥 등이 위치함)으로 전이되어 있는 수가 많습니다. 폐암이란 폐에 생긴 악성 종양을 말하며, 폐를 구성하는 편성 자체에서 암세포가 생겨난 원발성(原發性) 폐암과, 암세포가 다른 기관에서 생긴 형편 혈관이나 림프관을 타고 폐로 옮겨 와서 증식하는 전이성(轉移性) 폐암으로 나눌 운명 있습니다. ■□ 종류 폐암은 암세포의 크기와 맨드리 등 병리조직학적 기준에 따라 소세포(小細胞)폐암과 비(非)소세포폐암으로 나뉩니다. 현미경으로 확인되는 암세포의 크기가 작은 것은 한자의 ‘작을 소(小)’ 자를 써서 소세포폐암이라 하고, 작지 않은 것은 비소세포폐암이라 합니다(흔히 소세포암, 비소세포암으로 줄여서 말합니다). 발생하는 폐암의 80~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암은 모처럼 편평상피세포암, 선암, 대세포암, 선(腺)편평세포암, 육종양암, 카르시노이드 종양, 침샘형암, 미분류암 등으로 나뉩니다. 이들 각각의 암종은 종양 세포의 모양과 배열 등 형태학적 특징에 따라 훨씬 세분되는데, 예컨대 선암은 세엽선암, 유두선암, 세기관지폐포암, 점액형성 충실성 선암 등으로 구분됩니다. 비소세포암과 소세포암을 구분하는 것은 임상적 경과와 치료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비소세포암은 조기에 진단하여 수술적 치료를 하면 완치를 기대할 요행 폐암 있습니다. 이와 달리 소세포암은 대부분이 판단 당시에 수술적 절제가 어려울 정도로 진행돼 있는 경우가 많으며, 급속히 성장하여 변신 전이가 되곤 합니다. 하지만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치료에는 충족히 반응합니다. · 비(非)소세포폐암(non-small-cell lung cancer)

  • 편평상피세포암(扁平上皮細胞癌) 이 암은 폐의 기관지 점막을 구성하는 편평상피세포가 변성해서 생깁니다. 편평상피란 엷고 평탄한 형태를 지닌 상피를 총칭하는 말이며, 상피란 몸 외측 표면의 세포층과, 체강(체벽과 내장 사이의 공간) 및 위장관의 내부 표면을 싸고 있는 세포층을 가리킵니다. 편평상피세포암은 대충 폐 중심부에서 발견되며, 남자에게 흔하고 흡연과 관련이 많습니다. 기침, 객혈, 쌕쌕거리는 숨소리 등의 주된 증상은 종양이 대부분 기관지를 막기 왜냐하면 나타납니다. ■□ 예방법 · 개요 폐암의 예방법은 금연 외에는 필시 밝혀진 것이 없으며, 약 90%의 폐암이 금연으로 예방 가능합니다. 특히 청소년 시기에 흡연을 시작하지 않도록 계몽하는 일이 중요합니다. 흡연은 다른 발암물질에의 노출과 상승작용을 하는 것으로 연구됐습니다. 폐암의 조성 가능성은 담배를 피운 양과 기간에 비례해서 증가하고, 담배를 끊은 이후에도 누란지세 감소 속도가 취중 느려서 최대한도 20년까지 폐암의 위험도가 고연히 사이 피우던 사람보다 높기 때문에 금연은 이르면 이를수록 좋습니다. ■□ 일반적증상 폐암은 초년 증상이 없음은 물론이고, 어느 핸드레벨 진행한 후에도 감기 비슷한 기침과 객담(가래) 외의 별다른 이상이 처실 보이는 수가 많아서 진단이 일절 어렵습니다. 또한, 암이 발생한 위치에 따라 증상도 다르게 나타납니다. 기관지 혹은 폐와 연관된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진행 단계별 증상]
  • 국소적으로 암종이 커져서 생기는 증상—기침, 객혈, 호흡곤란, 흉통 등
  • 행동환경 조직을 침범하여 생기는 증상 후두신경 침범 : 쉰 목소리
  • 식도 침범 : 연하곤란(삼키기가 어려움), 상대정맥증후군
  • 전이에 의해 생기는 증상—뇌 전이에 따른 뇌기능 장애와 두통, 구토, 핵심 전이에 따른 뼈의 통증 등
  • 암세포에서 생성되는 물질에 의해 생기는 증상—식욕부진, 발열, 압미 호르몬 생성 기침 폐암의 초창기 증상 중 상전 흔한 것이 기침으로, 많게는 폐암 환자의 75%가 잦은 기침을 호소합니다. 그런데 흡연자들은 기침이 나도 맹탕 권연초 때문이겠지 하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2주 가 기침을 할 경우는 결핵 등 다른 질병의 가능성도 있어 진찰을 받아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피 섞인 가래 또 객혈 기침할 밥 피 섞인 가래나 피 자체를 뱉어내는 것 딴은 폐암의 중요 증상 새중간 하나입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이 모두 폐암 왜냐하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폐에서 나온 피는 가래와 섞여 있고 붉은 빛입니다. 피 섞인 가래나 피가 나오는 증상이 있으면 꼭꼭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호흡 곤란 폐암 환자의 절반 정도가 숨이 차다고 느낍니다. 암 덩이가 커져서 호흡이 가쁘다고 느끼는 경우도 있지만, 폐암으로 인한 흉막삼출(胸膜渗出, 가슴막삼출이라고도 하며 폐를 둘러싼 두 겹 흉막 사이의 좁은 공간에 흉수라고 부르는 삼출액이 차는 현상)이나 폐허탈(肺虛脫, 종양이 기관지를 막거나 흉수가 차는 바람에 폐포의 공기가 급속히 빠져나가 폐가 짜부러지는 것), 상기도(上氣道) 폐색 등이 호흡곤란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흉부의 통증 폐암은 여러 종류 성격의 흉곽 통증을 유발할 명맥 있어서, 환자의 약 3분의 1이 본심 통증을 호소합니다. 먼저 폐의 가장자리에 생긴 폐암이 흉막과 흉벽(흉강 빨리 가슴안의 둘레를 이루는 벽)을 침범하여 생기는 통증은 가끔씩 엄습해 오고 대체로 날카로운 편이며, 암이 더 진행하면 둔중한 통증이 지속되기도 합니다. 흉막 전이가 악성 흉막삼출증을 유발한 최후 지속적인 통증이 생기기도 하며, 암이 흉막 아닌 갈비뼈로 전이되어 통증을 일으키는 수행 있습니다. 쉰 목소리 목소리를 내는 기관인 성대를 조절하는 신경은 폐와 기관(氣管) 사이의 공간을 지나가는데, 폐암이 실리 신경을 침범하면 성대에 마비 증상이 오고 그로 인해 목소리가 쉬기도 합니다. 상대정맥증후군 상대정맥은 신체 상반부 정맥들의 피를 모아 심장의 우심방으로 보내는 큰 핏줄로, 위대정맥이라고도 합니다(이와 대비되는 하대정맥, 곧장 아래대정맥은 횡격막 휘하 하반신에서 오는 정맥들의 피를 모으는 정맥계의 원줄기입니다). 상대정맥증후군이란 상대정맥 주위에 폐암이 생겨서 그것을 압박할 기회 생기는 증상들입니다.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겨 머리와 상지(上肢, 팔 부위)가 심하게 부을 요체 있고, 호흡곤란이 생기며, 가슴에 정맥이 돌출되기도 하는데, 몸을 앞으로 숙이거나 누우면 증상이 악화됩니다. 두통, 오심, 구토 뇌 짐짓 폐암이 수시로 전이되는 곳인데, 그럴 케이스 머리가 아프고 구역질이 나기도 하며, 드물게는 간질이 생기기도 합니다. 당신 외에 탈바꿈 증상으로 체중 감소, 식욕 부진, 오심(구역질), 구토, 악액질(惡液質) 등의 증상이 있습니다. 이중 남편 심한 악액질은 종말증이라고도 하는 것으로 암, 결핵, 혈우병 같은 악성 질환이 말기로 진행했을 때 나타나는 고도의 탈바꿈 쇠약 증세를 가리킵니다. 몸이 마르면서 무기력해지고, 발과 눈꺼풀 등에 부기가 생기며, 심한 빈혈이 오면서 피부가 황갈색을 띠게 됩니다. 뼈의 통증과 골절 폐암이 뼈로 전이되면 해당 부위에 심한 통증이 이번 해 목숨 있고, 별다른 외상 궁핍히 골절이 되기도 합니다.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life
Blog Logo

호쿈배후


Published

Image

호쿈배후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세상에 많은 이야기들을 글로 표현하고 싶어하는 블로거입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홈으로 이동